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언니인 김옥희씨(74)의 공천청탁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금 금융조세조사2부(부장검사 우병우)는 10일 김씨에게 30억3000만원을 건넨 김종원 서울시버스운송조합 이사장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김 이사장을 상대로 김씨에게 돈을 주고 돌려받은 경위와 돈을 마련한 방법 등을 조사하면서 공직선거법 위반 정황이 있는지 살펴보고 혐의가 있을 경우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김 이사장은 그러나 수사 초기에 검찰 조사를 받을 때와 마찬가지로 자신은 김씨와 브로커 김모씨에게 공천 추천을 빌미로 사기를 당한 피해자일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김씨 측에 총선을 앞두고 지난 2월과 3월에 걸쳐 30억3000만원을 건넸으며 공천에 탈락하자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해 4월 초ㆍ중순에 걸쳐 총 25억4000만원을 되돌려 받았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