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 씨 계좌 8천만원 막바지 추적

김옥희 씨가 공천 추천 명목으로 받은 30억여원가운데 2억원을 주식과 선물에 투자했다 금세 1억5천만원을 잃는 등 반환하지 않은 돈은 대부분 개인적으로 쓴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김윤옥 여사의 사촌인 김 씨의 `30억 수수'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우병우 부장검사)는 김 씨가 김종원 서울시버스조합 이사장으로부터 받은 30억3천만원 가운데 되돌려주지 않은 4억9천만원에 대한 막바지 계좌추적을 벌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8일 "김 씨가 상당 금액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이 되고 있으며 미확인 상태인 8천여만원의 용처를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김 씨가 오피스텔 보증금 지급과 손자 외제차 구입, 채무 변제 등으로 돈을 썼으며 김 이사장한테 받은 돈 중 2억원을 주식과 선물에 투자했다 1억5천여만원의 손실을 본 사실도 밝혀냈다.

검찰은 사용처가 확인되지 않은 8천여만원의 행방을 쫓고 있으며 김 씨 계좌로 유입된 다른 돈이 있는지도 확인 중이다.

김 씨는 김 이사장으로부터 받은 30억여원을 즉시 계좌에 넣지 않고 상당 기간 갖고 있다가 공천 발표를 전후로 입금한 경위에 대해 검찰 조사에서 "특별한 이유없이 그냥 집에 보관하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이사장 외에 대한노인회가 비례대표로 추천한 3명 중 2명을 불러 조사했으며 김 씨가 또다른 `공천장사'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친박연대 모 인사에 대한 조사도 검토 중이다.

또 김 이사장이 김 씨에게 건넨 뭉칫돈의 출처에 대해 버스조합의 돈을 유용한 흔적이나 정황은 아직 없다고 검찰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