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는 12일 정대철 열린우리당 의원이 굿모닝시티 분양대행사인 누보코리아 외에 대우 트럼프월드 시행사인 하이테크하우징과 또 다른 1∼2개 기업으로부터 10억원 안팎의 불법 대선자금을 수수한 사실을 확인, 조만간 소환 조사키로 했다. 안대희 중수부장은 "서울지검 조사 과정에서 정 의원이 대선 직전 하이테크하우징 등 3∼4개 기업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제공받은 사실이 확인돼 서울지검에서 이첩받아 수사키로 했다"고 말했다. 대검은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서울지검 조사가 끝나는 즉시 사건을 이첩받아 불법 대선자금 수수 및 개인적 유용 혐의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와 함께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선대본부장이었던 열린우리당 이상수 의원을 이번주 중 소환,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또 노무현 대통령 최측근인 안희정씨가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구속) 조카 명의 계좌에 입금한 수표 6억원 가운데 4억원이 대선 이후 2개 기업이 제공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서울지검 특수2부(채동욱 부장검사)는 이날 안희정씨가 대우건설로부터 2억원가량을 불법 정치자금 및 대선 자금 명목으로 받은 정황을 포착,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검은 대우건설 협력사 임원인 A씨가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때인 지난 2002년 3월 말과 같은 해 11월 말 두 차례에 걸쳐 안씨에게 1억원씩 모두 2억원을 전달했다는 대우건설측 자료를 입수해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상택ㆍ이태명 기자 lims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