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부들이 사용하던 가구 '서안' 선물해
"선비문화 진수이자 현대공예기술 보여줘"
김건희 여사는 바이든 부인에게 경대 선물
거울과 보관함이 합쳐진 유서깊은 가구
바이든 언급한 마크 로스코전 도록도 선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선글라스'를 선물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한 방송프로그램에서 언급한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의 문구 "The buck stopes here"를 새겨 만든 탁상 푯말도 선물했다.

22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선물한 이 선글라스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이자 대학 시절부터 즐겨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로, 이번 방한 계기로 미국 제조회사(랜돌프)를 통해 특별 제작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선물한 조종사용 선글라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이자 대학 시절부터 즐겨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를 이번 방한 계기로 미국 제조회사(랜돌프)를 통해 특별 제작했다. 대통령실 제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선물한 조종사용 선글라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이자 대학 시절부터 즐겨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를 이번 방한 계기로 미국 제조회사(랜돌프)를 통해 특별 제작했다. 대통령실 제공

바이든 대통령은 트루먼 전 대통령이 1953년 고별연설에서 인용한 문구이자 윤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한 방송프로그램에서 언급한 문구인 "The buck stops here"를 책상 푯말로 만들어 선물했다. 이는 트루먼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탁상에 비치했던 푯말과 동일한 것으로 백악관 나무를 소재로 수공 조각했다. 윤 대통령은 방송에서 이 문구를 인용하며 "모든 책임은 나한테 귀속된다는 뜻으로, 대통령은 고독한 자리"라고 말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한 나비국화당초 서안.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한 나비국화당초 서안.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나비국화당초 서안을 선물했다. 서안은 과거 사대부들이 사랑방에서 사용하던 가구로, 서책을 볼 때나 손님과 담화를 나눌 때 사용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이 서안에 새겨진 나비, 국화, 당초 문양은 번영과 부귀영화, 장수를 상징하는 한국의 전통 문양이다. 대통령실은 "선비 문화의 진수를 보여주면서도 한국 현대 공예 기술을 보여주는 선물"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질 바이든 여사에게 선물한 감색 모란 경대.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질 바이든 여사에게 선물한 감색 모란 경대.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가 선물한 경대는 거울과 보관함이 합쳐진 전통 가구다. 건강과 수복(壽福)을 상징하는 모란의 문양과 장식을 담아 바이든 대통령 가족의 건강과 평안을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경대는 조선시대 왕실에서 이웃 국가에 선물한 적이 있을 정도로 유서깊은 가구이며 양국 간 돈독한 우정을 더욱 빛내줄 수 있는 선물로 알려져 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질 바이든 여사에게 선물한 마크 로스코 도록.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질 바이든 여사에게 선물한 마크 로스코 도록.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의 또다른 선물인 마크 로스코 도록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1일 정상회담 만찬 전 김 여사를 만나 언급한 것이다. 미술을 전공한 김 여사가 2017년 마크 로스코의 작품을 국내 전시했는데, 바이든 대통령이 "김 여사가 전시 기획한 2017 마크 로스코전은 미국 국립미술관이 한국에 대규모로 그림을 빌려준 첫 번째 사례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한 것이다.

김인엽 기자 insi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