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선 출마를 밝힌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23일 지난해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특검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작년 4월 15일에 치뤄진 총선 직후 인터넷을 통해서 떠돌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하여 거리를 두어 왔다"며 "확실한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 국민적 정서에 편승해서 패장으로서의 책임을 전가하고 또 국민들에게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라고 운을 띄웠다.

그러면서 "그러나 지난 6월 28일 인천 연수을 민경욱 후보의 선거구에 대한 대법원의 투표 용지 재검표 이후 구체적인 물증을 들어서 제기하고 있는 부정선거 주장은 국면을 전혀 달리하고 있다"며 "재검표 현장에서 확인된 바에 의하면 투표함에서 정상적인 사전투표 시스템에서는 있을 수 없는 사전 투표 용지들이 다수 발견되었다"고 했다.

그는 "투표 용지의 푸른색의 인쇄 부분이 있는 투표 용지가 나왔다. 있을 수 없는 것"이라며 "투표용지끼리 완전히 절단이 되지 않고 서로 이어져 있는 투표 용지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누가 한 것인지, 어떻게 한 것인지 명확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우선 중요한 것이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며 "우리 법에서는 그런 장치가 특검"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검을 통해서 진실을 밝혀서 법치와 민주주의를 지키고 지켜나가 주시기를 바란다"며 "다가오는 대선이 또 다시 불법선거로 얼룩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바로 특검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황 전 대표는 "내년 대선이 미래지향적 경쟁의 장이 되기 위해서라도 정치적으로 중립적인 특검의 과거의혹조사를 맡겨야만 한다.여야 지도부에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차기 정권이 급해서 허우적거리지 않게 하기 위한 최소한의 방책이다. 특검, 반드시 관철해서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시켜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