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평화 위해 함께 가야 할 가장 중요한 파트너"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도미타 코지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1.14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도미타 코지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1.14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한일 양국의 미래 지향적 관계를 조기 복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1시부터 30분간 이임 예정인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도미타 대사가 약 1년2개월간 주한 일본대사로 재직하는 동안 한일 관계 관리와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해 온 점을 평가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특히 "한일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양국 간 소통과 대화, 교류 협력은 반드시 계속 발전시켜나가야 한다.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조기에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도미타 대사가 주미 일본대사로 부임한 후에도 한일관계 발전과 한미일 공조를 위해 계속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재직 기간에 대한 소회를 언급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