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신임 차장검사 강연 예정
추미애·여권과의 갈등 심화
우회적 항전 의지 표명 여부 '집중'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언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언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전지검의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 검찰 특수활동비 조사를 둘러싼 논란이 일면서 여권과 정부 인사들의 '윤석열 때리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내일(9일) 공개강연에 나선다. 이 자리에서 윤석열 총장이 또 한 번 작심 발언을 내놓을지 이목이 쏠린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석열 총장은 9일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을 찾아 신임 차장검사들 상대로 강연할 예정이다. 형식은 신임 차장검사 대상 교육이지만 윤석열 총장이 강연 자리를 통해 최근 검찰을 둘러싼 현안이나 각종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힐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윤석열 총장은 지난 3일 초임 부장검사들 대상 강연에서도 "검찰 개혁의 비전과 목표는 형사법 집행 과정에서 공정과 평등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살아있는 권력 등 사회적 강자의 범죄를 엄벌해 국민의 검찰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표면상적으로는 법 집행기관으로서 검찰의 기본을 강조한 것이지만, 일각에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롯한 여권의 사퇴 압박 속에서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28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75주년 교정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75주년 교정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실제로 이 강연 이후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을 둘러싼 갈등이 심화되기도 했다.

추미애 장관은 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여당 의원의 질의에 "(윤 총장이) 특수활동비를 주머닛돈처럼 사용한다"고 언급한 뒤 이튿날인 6일 대검찰청 감찰부에 대검 등의 특활비 지급과 배정 내역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비슷한 시기에 대전지검은 5∼6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등을 압수수색하며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그러자 여권에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공격해 정부를 흔들려는 야당 전략에 윤석열 총장과 검찰이 호응한 것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처럼 갈등이 격화되면서 공개석상에서 윤석열 총장이 어떤 발언을 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윤석열 총장은 지난달 대검 국감에서도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비판하며 수위 높은 발언들을 쏟아냈다. 특히 퇴임 후 정계 진출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까지 해 범야권 차기 대선주자 유력후보로 떠오르는 등 큰 파장을 낳았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