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사연이 많다"
구체적인 해명은 거부
윤미향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윤미향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비판했던 고 심미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남산 '기억의 터'에 있는 피해자 명단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기억의 터에 세워진 조형물 '대지의 눈'에는 피해자 할머니 247명의 이름이 가나다순으로 새겨져 있지만 심 할머니 이름은 없다.

기억의 터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와 여성계 등 시민단체 중심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가 국민 성금을 모아 서울시와 함께 만들었다. 2016년 8월 제막식을 했다. 당시 명단은 정대협이 만들었고, 정대협 대표는 윤미향 당선인이었다.

심 할머니는 생전에 "통장 수십 개를 만들어 전 세계에서 후원금을 받아 부귀영화를 누리고 떵떵거렸다"며, "위안부의 이름 팔아 긁어모은 후원금이 우리에겐 한 푼도 안 온다"고 정의연을 공개 비판했다.

심 할머니가 일본 최고재판소로부터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임을 인정받은 피해자라는 점을 고려하면 그의 이름이 기억의 터에 없는 점은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다.

심 할머니를 명단에서 제외한 이유에 대해 정의연 관계자는 "사연이 많다. 할머니의 속사정은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이 할머니는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은 어디에 쓰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또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이 21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된 것에 대해 "윤미향씨 국회의원 하면 안 된다.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부금 사용 내역 공개 요구에 대해 정의연은 "세상 어느 NGO가 기부금 내역을 샅샅이 공개하느냐"며 거부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