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개장인데 255억원 들여 사업부지 추가매입…"혈세로 막는 형국" 비판
레고랜드 본공사 돌입에도 잡음 지속…개장 시기·자금난 우려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사업이 숱한 논란 속에 정상화에 접어들며 속도를 내고 있으나 강원도의 미숙한 행정으로 사업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곽도영(원주5) 도의원은 28일 제290회 임시회 제1차 도정 질문에서 "애초 도의회에서 심의했던 것보다 예산이 증액되는 상황에 도민들이 '제2의 알펜시아 아니냐'고 폄훼하는 경우가 있다"며 보다 정교한 예산 편성을 요구했다.

이어 "내년 6∼7월 개장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 중이지만, 현장을 둘러본 결과 공사 기간이 굉장히 부족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최문순 도지사는 "현재 레고랜드 테마파크 공정률이 18%로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놀이 시설은 외국에서 만들어지고 있어 사실상 30∼40%까지 진행됐다"며 "내년 7월 개장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사업이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에는 "다른 이유도 있으나 문화재 문제가 사업을 늦추는 결정적인 요인이었다"고 답했다.

민주당 이종주(춘천2) 도의원도 "레고랜드 사업에서 가장 우려되는 건 강원중도개발공사(GJC)의 자금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는 레고랜드 개장이 늦춰져서는 안 된다"며 "차질 없는 공정을 통해 약속한 날짜에 개장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다.

도는 최근 도의회에 레고랜드 사업부지 추가 매입 내용 등을 담은 제1차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매입 근거로 기존 테마파크 예정 용지에서 청동기 환호가 발굴되면서 문화재 보존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테마파크 부지가 150m 하향 조정된 점을 들었다.

레고랜드 본공사 돌입에도 잡음 지속…개장 시기·자금난 우려

이로 인해 새로 편입된 테마파크 부지에 GJC 소유 3만6천여㎡가 포함돼 사업 주체인 영국 멀린사에 무상으로 빌려주기 위해서는 도에서 255억여원을 들여 사들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결국 애초 도가 보유했던 땅을 2013년 1평(3.3㎡)당 35만원에 GJC에 팔았다가 210만원에 되사는 모양새이다.

이와 관련 기행위는 "앞으로 국제컨벤션센터 사업은 국비 보조사업으로 전환하고, 유적공원과 박물관은 춘천시와 공동사업으로 추진하라"는 권고를 달아 사업부지 추가 매입 계획안을 통과시켰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이를 두고 "도민을 속이면서 도민의 혈세를 들여 레고랜드를 만들고 있다는 것을 정확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앞으로 GJC가 강원도 보증으로 금융권에서 조달한 2천140억원을 상환해야 할 시점도 내년 11월로 다가오고, 컨벤션센터 등 주변부지 개발에 혈세가 얼마나 더 투입돼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레고랜드라는 시한폭탄을 혈세로 억지로 눌러 막는 형국이다"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도당은 또 "더 심각한 건 레고랜드가 개장해도 코로나19 이후 테마파크와 같은 다중이용 시설에 대한 관광상품 매력은 떨어질 것이 확실해 보인다"며 "레고랜드는 제2의 알펜시아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