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도 후보가 미사일 물꼬 터"
도종환 "한미군사훈련 때문에 쏘는 것"
통합당 "어느 나라 국회의원 후보인가?"
도종환 민주당 후보. 사진=연합뉴스

도종환 민주당 후보. 사진=연합뉴스

청주 흥덕구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우리가 북한보다 미사일을 더 많이 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도 후보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방송된 충북일보·청주불교방송·HCN 충북방송이 공동으로 주최한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정우택 미래통합당 후보는 "도 후보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시절 남북 문화예술교류의 물꼬를 텄다'는데, 지금 남북 교류는 빵점"이라며 "MB 정부 때 북한이 미사일 12번 쐈고, 박근혜 정부 때 5번 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미사일을 38번 쐈는데, 평화의 물꼬가 아니라 미사일 물꼬를 튼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자 도 후보는 "(북한이 미사일 쏘는 것은) 한미군사합동훈련과 F-35 전투기의 청주비행장 반입에 대한 반발"이라면서 "서른여덟 발 쐈다고 하는데, 실제로 우리가 더 많이 쏘고 있습니다. 여기까지만 말씀 드릴게요"라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논평을 통해 "고작 자신의 성과를 홍보하려 대한민국을 북한 미사일 발사의 원인 제공자로 만들고, 북한이 우리보다 미사일을 덜 쏴서 문제가 없다는 식의 발언이라니 대체 도 후보는 어느 나라 국회의원 후보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 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