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 참의원 선거결과에 대해 “이제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침략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 대표는 22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집권 여당 연합이 과반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행위가 7월말이나 8월초 쯤 자행될 것”이라며 “그쯤 되면 이번에 배제한 3개뿐 아니라 100개 가까운 매우 중요한 품목이 규제 항목에 포함될 것이라고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잘 지내온 자유무역체제가 일본 횡포로 인해 안보 질서까지 흐트러뜨리는 이런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며 “아주 비상한 각오로 정부도 그렇고 당도 그렇고 국민도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5당 대표 합의한 비상협력기구를 빨리 구성해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