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루머 솔직히 말하면"…고준희, BBC방송 후 입 열었다

고준희, '버닝썬' 루머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배우 고준희가 5년여 동안 자신을 괴롭힌 '버닝썬' 루머에 대해 정면 돌파할 예정이다.

유튜브 '스튜디오 수제'의 웹 예능 '아침먹고 가2'에는 김동현 편이 지난 28일 게재됐다. 해당 영상 말미엔 다음 회 예고편이 담겨있었는데 주인공은 바로 고준희였다.
/사진=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아침먹고 가' 캡처
MC 장성규는 "이런 얘기 조심스러울 수 있지만, 루머가 갑자기 또 터졌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고준희는 "어떤 루머죠? 저에 대한 루머가 너무 많아가지고"라며 웃었다.

장성규는 "최근 BBC에서도 다뤘던 버닝썬"이라며 "관련해서 이름이 연관 검색어에도 오르고 해서"라고 말했다. 고준희는 "저는 솔직히 얘기하면"이라고 입을 열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아침먹고 가' 캡처
2019년 12월 고준희는 '버닝썬' 사태의 중심에 있는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에 이름이 언급되면서 루머에 시달렸다. 승리는 고준희와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게재하며 "비밀인맥"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고, '뉴욕 여배우'라는 이름으로 허위 사실이 찌라시로 양산됐다. 이에 대해 고준희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버닝썬 접대 여배우라며 유포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악성 유튜버와 네티즌들이 밑도 끝도 없이 악의적으로 만들어낸 자극적인 허위 사실에 불과하다"고 밝히며 허위 사실을 생성, 유포한 악성 네티즌들을 고소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