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역세권 건물 '53억'에 샀다…침착맨, 얼마나 벌길래

웹툰작가 겸 유튜버 침착맨(이말년). /사진=티빙 제공
유명 웹툰 작가이자 유튜버 침착맨(필명 이말년)이 서울 송파구 방이동 한 건물을 약 53억 원에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3일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등기부등본상 침착맨은 지난해 4월 본인이 대표로 있는 법인 금병영 명의로 해당 건물을 53억5000여만원에 매입했다. 금병영은 침착맨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운영 및 관리하는 회사다.이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다세대주택으로, 대지면적은 281.4㎡, 연면적은 642.84㎡이다. 침착맨은 매매가의 52% 수준인 28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침착맨은 최근 이 건물 용도를 주택에서 근린생활시설로 변경했으며, 증축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건물은 금병영의 사옥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가 하면, 층수를 1층 더 올려 연면적을 늘리기도 했다.

해당 건물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송파나루역 인근에 있으며, 방이 전통시장·석촌호수·송리단길과 인접해 있다. 유동 인구가 많아 임대수요가 꾸준한 상권이라는 평가를 받는다.한편 금병영은 2022년 기준 총 49억6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5억6000만원이며, 세후 당기순이익은 29억1000만원이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