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서 푸바오 보는 마지막날…"새벽 5시 반에 왔어요"

'한국 출생 1호 판다' 푸바오 일반 공개 마지막날
사진=한경 DB
"(푸바오를 보기 위한 대기) 줄이 어마어마하다"

다음달 중국으로 가는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사진)의 일반 공개 마지막날인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경기 용인 에버랜드에 몰린 인파에 대한 인증글이 줄을 잇고 있다.한 누리꾼은 "3월 1일보다 (이날 에버랜드 개장 전 입구에 모인 사람이) 훨씬 많다. (대기열) 뒤에서 앞이 안 보인다."면서 에버랜드 입구 앞 인파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다. 또다른 누리꾼은 "(푸바오를 보기 위해 에버랜드에) 다섯시 반에 왔다"고 전했다.
사진=한경 DB
국내 탄생 1호 판다 푸바오는 중국행을 앞두고 이날까지만 일반에 공개된다. 2016년 중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 한국 에버랜드로 온 아이바오(암), 러바오(수) 판다의 자식인 푸바오는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푸바오는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으로 2021년 1월 4일 관람객들에게 처음 공개된 후 '푸공주', '푸뚠뚠' 등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4일부터 푸바오는 일반에게 공개를 중단하고 중국에 가기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중국 밖에서 태어난 판다는 다른 판다와 짝짓기를 하는 만 4세가 되기 전에 중국으로 가야 하기 때문이다.
사진=한경 DB
푸바오는 '판다월드' 내실에서 특별 건강관리를 받고 이송 케이지 사전 적응 훈련을 포함한 검역 준비를 거쳐 다음달 3일 중국으로 간다. 중국에서는 쓰촨성 소재 '자이언트판다 보전연구센터'에서 생활할 예정이다.

그동안 뜨거운 인기를 끈 푸바오와 1154일(관람객 공개 기준) 만에 작별하게 된 관람객은 아쉬워하며 연일 마지막으로 푸바오를 만나기 위해 에버랜드로 향했다.
사진=한경 DB
인파가 몰리자 지난 주말사이 에버랜드를 찾은 관람객은 5분 관람을 위해 4시간 대기를 거쳐야 한 것으로 전해졌다.에버랜드에 따르면 2021년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판다월드를 방문한 입장객은 약 540만명, 인형과 머리띠 등 '굿즈'(기념품) 판매량은 약 270만 개에 달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