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이혼, 남편에 유책 있나…"바람 피는 X 알고 만나냐"

황정음, 네티즌과 온라인 설전
/사진=황정음 인스타드램
남편과 결혼 생활 8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한 배우 황정음이 누리꾼과 댓글 설전을 벌였다.

지난 22일 한 네티즌은 황정음이 "우리 남편 이XX 82년생. 초콜릿 받고 신나심"이라며 올린 사진에 "난 XX형 이해한다. 솔직히 능력 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 안 찬다"는 댓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돈 많은 남자 바람피우는 거 이해 못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고 말했다.해당 댓글에 황정음은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다. 네가 뭘 안다고 주둥이를 놀리냐. 그럼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피우는 게 맞지 네 생각대로라면"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너 책 좀 읽어라. 이럴 시간에 돈을 좀 더 벌던지"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글에 황정음은 "저 한번은 참았다.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것", "바람 피는 놈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깐 만났지. 그게 인생이란 거다" 등 의미심장한 댓글을 남겼다.

황정음은 외식 사업가인 이모 씨와 2016년 결혼해 2017년 첫아들을 얻었지만, 2020년 9월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후 둘째 임신과 함께 극적으로 부부 사이가 봉합된 것으로 알려졌다. 황정음은 2022년 3월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하지만 지난 21일 황정음은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씨의 사진을 연이어 게재했다. 그는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며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밌게 산 내 남편이다. 그동안 너무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기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일각에선 황정음이 남편의 사생활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있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황정음씨는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라며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