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송혜교·박은빈에 놀란 BBC…"한국 드라마, 달라졌다"

/사진=넷플릭스 '더 글로리' 스틸
"더 이상의 캔디는 없다."

영국의 BBC가 K-드라마 속 여주인공들의 변화에 주목했다.BBC는 10일(현지시간) 'K-드라마: TV 속 한계를 뛰어넘는 여성들'이라는 타이틀로 "현재 많은 한국 드라마(K-드라마)에는 사회의 변화를 반영하는 복잡하고 강력한 여성 캐릭터들이 등장한다"면서 그 사례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등을 꼽았다. '더 글로리'에서는 학교 폭력 피해자가 교사가 돼 가해자의 자식에게 접근해 복수한다는 내용이, 우영우에는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가 등장해 극을 이끄는데, 이들의 성별은 모두 여성이다.
/사진=JTBC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스틸
BBC는 "한국 드라마 속 여성의 역할이 항상 이렇게 흥미로운 건 아니었다"며 "1990년대 제작된 한국 드라마는 재벌, 부유한 상속자가 가난한 여성을 사랑하는 이야기를 주로 담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엔 '꽃보다 남자'와 같은, 부유한 남자 주인공이 가치를 알아볼 때까지 기다리는 쾌활하고 열심히 사는 '캔디' 같은 여성 주인공이었다면, 요즘은 독립적이고 전문적이며 결혼에 관심이 없는 주인공들이 주를 이룬다고 소개했다.

JTBC '닥터 차정숙'을 통해 큰 인기를 얻었던 엄정화는 BBC와 인터뷰에서 "이제 자신의 방식대로 삶을 과감히 받아들이는 강인한 여성 캐릭터를 많이 볼 수 있는데, 제 나이에도 여성의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게 행운이고 행복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엔 30세가 되면 주연을 맡을 수 없었고, 35세가 되면 어머니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소개하며 "정말 재능 있고 아름다운 여성이라도 나이 때문에 화면에서 사라졌다"고 전했다.
/사진=JTBC '닥터 차정숙' 스틸
한국 드라마 속 여성들의 변화와 함께 한국의 젠더 갈등과 저출산 문제 등도 소개했다. BBC는 "한국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낮은 출산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여성평등 지표에서도 매우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언급하며 "한국 여성은 남성보다 평균 3분의 1 적은 급여를 받지만, 적어도 드라마에서는 여성들이 주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경제지 포브스의 한국 드라마 평론가인 조앤 맥도날드는 케이블 채널과 OTT의 실험적인 투자가 신데렐라 스토리에서 벗어나 한국 드라마의 다변화에 도움을 줬다고 분석했다. 맥도날드는 "직업을 가진 여성이 늘어나고 남성과 관련이 없는 문제를 해결하는 여성이 많아지기 시작했다"며 "올해 리뷰한 한국 드라마의 절반에서 강인한 여성 캐릭터가 등장했는데, 이게 한국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완전히 반영하는지 확신할 수는 없다. 하지만 드라마가 확실히 그 길을 선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근 종영한 JTBC '힘쎈여자 강남순'을 비롯해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 '마인' 등 여성 서사 드라마를 지속해서 선보여 온 백미경 작가는 "'품위있는 그녀'는 중년 여성에 대한 이야기로 여러 방송사로부터 거듭 거절당한 작품"이라며 "'힘쎈여자 도봉순'의 성공 이후, JTBC가 '품위있는 그녀'를 방송한 것"이라고 편성 후일담을 전했다.백 작가는 이어"제 작품이 나온 후 여성 캐릭터들이 보다 적극적이고, 힘이 넘치며 독립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거 같다"며 "하지만 만족스럽지 않다. 판도를 바꾸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영화 '미씽'의 각본을 쓴 홍은미 작가는 "여성이 등장하는 대본에 대한 투자를 받기가 어렵다"며 "여성이 주인공이 되면 예산이 줄어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이전엔 연간 80편 이상의 대규모 예산 영화가 제작됐지만, 올해는 6편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에는 한국 드라마에서 트랜스젠더 캐릭터가 등장하고, 남성 캐릭터의 공격성이 감소했는데, 이에 대해 "한국 드라마가 세계적으로 어떤 시청자의 기분도 상하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는 업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