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서 쓰러진 60대…함께 탄 간호사가 살렸다

사진=SBS 뉴스 영상 캡처
60대 남성이 백화점 엘리베이터에서 갑자기 쓰러진 후 심정지가 왔지만, 옆에 있던 간호사의 도움으로 의식을 되찾았다.

지난 25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더현대에서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던 남성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용인 세브란스병원의 심장내과 임상전담 간호사인 이원정 씨는 가족들과 함께 쇼핑에 나섰다가 이 남성과 함께 엘리베이터에 탔고, 남성이 쓰러지는 것을 보고 즉각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살렸다.이씨의 행동은 그의 남편이 익명의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아내가 오늘 생명을 살렸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이씨는 주말을 맞아 크리스마스로 꾸며진 백화점을 구경하기 위해 남편, 쌍둥이 자녀들과 함께 왔고, 집으로 돌아가려 하는 길에 A씨와 마주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씨의 남편은 "노부부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탔고, 그중 할아버지가 쌍둥이 딸을 뚫어져라 쳐다보시기에 '우리 딸이 예뻐서 그런가 보다' 생각했는데, 할아버지께서 점점 딸에게 다가가시더라"라며 "뭔가 좀 이상하다 싶던 시점에 할아버지가 갑자기 흰자를 보이며 바닥으로 쓰러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너무 놀랐고, 군대에서, 회사에서, TV에서, 예비군에서 배웠던 CPR(심폐소생술)은 생각도 안 나고 그냥 몸이 굳어버렸는데, 아내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할아버지의 옷을 젖히고 CPR을 시작했다"며 "그러면서도 할머니에게 '빨리 119에 신고하라'고 안내했다"고 적었다.이씨의 노력으로 이 남성은 곧 의식을 찾았고, 119 구급대가 오기 전에 A씨 가족은 현장을 빠져나갔지만, 이후 백화점과 남성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달받았다는 후문이다.

이씨의 남편은 "아내가 '제발! 제발! 이라고 소리치는 목소리가 아직도 생생하게 들린다"면서 "TV에서 본 일을 눈앞에 마주하고 생각할 틈도 없이 CPR을 통해 한 생명을 살린 아내가 정말 대단하고 자랑스럽다"고 자랑했다.
백화점 엘리베이터에서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살린 용인 세브란스병원의 심장내과 임상전담 간호사인 이원정 씨/사진=SBS 뉴스 영상 캡처
이씨는 이후 SBS와 인터뷰에서 "눈동자가 돌아가는 걸 보고 의식이 없다는 걸 확인했다"며 "숨소리가 거칠게 들렸기 때문에 이건 심폐소생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 판단했다"고 전했다.이어 "심정지라는 게 골든 타임이 가장 중요한 데 정말 간절하게 심폐소생술을 했던 것 같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소개했다.

한편 A씨는 협심증으로 심장약을 복용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식을 회복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간단한 진료만 받은 뒤 바로 퇴원했다.

그러면서 "그분(이씨) 덕분에 한 번 더 사는 거 같다"며 "열심히 살겠다. 꼭 한번 찾아뵙고 싶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