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주연상, 부끄럽지 않나"…정유미, 황당 비난에 쿨한 대처

/사진='청룡영화상' 캡쳐, 정유미 인스타그램
배우 정유미가 제44회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것에 대해 비난하는 반응에 의연히 대처했다.

29일 새벽 정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무물)을 진행했다. 팬들이 정유미에게 질문을 보내면 정유미가 온라인상에서 대답하는 형식이다.정유미는 이날 저녁에 무엇을 먹었는지, 번아웃이 오면 어떻게 대처하는지, '청룡영화상'에서 뉴진스를 본 소감이 어땠는지 등의 질문을 받고 성실히 답했다.

이어 한 네티즌은 "여우주연상 받은 거 배우로서 부끄럽지 않으세요? 시청자들 입장에선 정말 황당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정유미는 청룡영화상 당시 촬영한 사진과 함께 "시청자들요?"라고 되물었다. 영화를 통해 청룡영화상을 받았기에 이를 비판한다면 '시청자'가 아닌 '관객 입장'이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다른 네티즌들도 "영화제에서 시청자를 왜 찾느냐", "어이없어서 박제한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유미는 지난 24일 진행된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잠'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