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철, '돌싱글즈' 변혜진 뜨겁게 사귀셨다던데"…영숙 폭로 '시끌'

'나는솔로' 16기 상철과 영철/사진=영철 SNS
'나는솔로' 16기 출연진들 간 잡음이 방송 종료 후에도 이어지고 있다.

상철(프로그램 출연명)은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철, 혜진 언팔로우 이유'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상철은 영상에서 "좋은 사람들"이라며 "한국에서 저에게 제일 잘해줬던 두 사람"이라고 영철과 변혜진에 대해 언급했다.상철은 앞서 SBS플러스·ENA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 16기로 출연해 영숙과 로맨스를 보여주며 주목받았다. 영철은 이들과 함께 16기 멤버로 출연했고, 변혜진은 MBN '돌싱글즈'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앞서 영철과 변혜진은 함께 화보를 촬영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변혜진과 영철이 함께 찍은 커플 화보/사진=영철 SNS
상철은 변혜진과 교제했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헤어져서 잘못된 건 아니다"고 말했다. 상철은 "진지하게 만났었고 그러다 미국으로 돌아와 깔끔하게 좋게 헤어졌다"며 "사귀는 걸 주변 가까운 사람들은 알았다. 서로 축복하고 좋게 헤어졌는데 나중에 영철과 뭔가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고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상철은 "좋게 오빠 동생으로 지내다가 내가 모르는 뭔가가 흐르고 있고, 그 흐름에 내가 어정쩡하게 낀 것 같아 뺀 것뿐"이라며 "화보를 찍고 나서 사람들이 '둘이 사귀는 거냐'고 물어보고 잡음이 많았는데, 영철과 혜진은 그런 잡음을 정리하지 않더라"라고 토로했다.이어 "오늘 물어보니까 영철이 '사귀는 게 아니'라고 했다"며 "대답이 일반적이지 않다는 느낌에 이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둘이 타이밍을 조율해서 (열애 사실을) 공개하려는 걸 수도 있지 않으냐"며 "여론이나 이미지로 유리한 타이밍을 기다리는 상황일 수도 있겠다 싶었고 내가 중간에 바보같이 낀 상황일 수도 있는 그런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팔로우를 끊었다"고 두 사람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팔로우를 끊은 이유를 설명했다.

상철은 "16기 안에서 나와 제일 친했던 영철이 내가 교제했던 사람과 만나면 솔직히 얼굴을 볼 수 없다"면서도 "두 사람을 나쁘게 말하지 말아달라. 진심으로 저를 위해주고 챙겨준 사람들이다. 다이내믹하고 복잡한 상황이 생겼을 때 저 혼자 이상하게 안 되기 위해서 끊고 관망하는 게 어떻겠는가 그런 생각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그러면서 "제가 찜찜한 마음에 언팔 한 것"이라며 "그 두 분에 대한 판단은 하지 말아달라. 두 분이 뭔가 있다고 하더라도 잘못된 게 아니다. 저는 이미 헤어졌다"고 거듭 강조했다.

상철의 영상이 올라온 후 '나는 솔로' 16기 중 최종 선택 전까지 멜로라인을 형성했던 영숙의 SNS 계정에 "상철이 변혜진과 헤어졌다고 한다"는 댓글이 게재됐다. 이에 영숙은 "아쉽네요, 두 분. 8월에 팬이라고 연락하셔서 한국 오자마자 뜨겁게 사귀셨다던데 안타깝다. '동상이몽' 출연 기대했는데"라는 답글을 달았다.

이에 변혜진은 분노하며 자신의 SNS에 "남 이야기 함부로 전달하지 마라"며 "당사자들에게 직접 들은 이야기만 전달해도 썩 유쾌하진 않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직접 들은 이야기 아니면 말 아껴라"며 "들은 걸 들었다고 말하는 건 팩트다. 그러나 팩트체크 안 된 사실을 퍼뜨리는 행동은 도 넘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영숙을 저격하는 글을 게재했다.상철은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 최근 한국을 방문했고, 당시 변혜진과 동물원에 간 사진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하지만 상철이 변혜진을 언팔로우하고, 변혜진의 노출 의상이 돋보이는 커플 화보를 영철과 찍어 "두 사람이 결별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