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비밀무기 '헬릭스'…AI가 취향 저격 작품 추천

첫 AI 서비스 '헬릭스 푸시' 공개
이용자 데이터 분석해 웹툰·웹소설 맞춤 추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인공지능(AI) 브랜드인 ‘헬릭스’를 출시하고 이 브랜드의 첫 서비스로 ‘헬릭스 푸시’를 선보인다고 6일 발표했다. 향후 공개할 AI 관련 서비스도 헬릭스 브랜드로 내놓기로 했다.

헬릭스는 ‘나선(helix)’을 뜻하는 영단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나선이 퍼지듯 인간의 경험을 확장시키겠다는 의미를 담아 브랜드 이름을 지었다. 이 브랜드의 첫 서비스인 헬릭스 푸시는 카카오페이지에 적용되는 맞춤형 콘텐츠 알림 서비스다. 모바일 알림으로 웹툰과 웹소설 등 지적재산권(IP)을 추천하던 기존의 ‘푸시’ 서비스에 AI 기능을 추가한 것이다. AI가 자체적으로 이용자의 콘텐츠 열람·구매·방문 데이터를 학습하고 독자가 선호할 것으로 예측되는 작품을 이용권 혜택과 함께 추천하는 식이다.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페이지를 시작으로 카카오웹툰, 타파스, 래디쉬 등 다른 웹툰 플랫폼에도 헬릭스 푸시 기능을 순차 도입할 예정이다. 김기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플랫폼에서 창작자와 독자, 예술가와 이용자를 연결할 AI 기술을 다방면으로 연구하고 있다“며 ”이용자에게는 즐거움을, 창작자와 예술가에는 더 확장된 가치와 의미를 전할 수 있는 다양한 AI 관련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