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닌 헬스케어 스타트업 이너시아,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

페미닌 헬스케어 스타트업 이너시아가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6일 밝혔다. 패스트벤처스가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으며, 기존 투자에 참여했던 퓨처플레이가 후속으로 참여했다.

이너시아는 카이스트 연구진들이 2021년 설립한 헬스케어 스타트업이다. 자체 개발 생분해성 생체적합 소재를 적용한 유기농 생리대 등 여성을 위한 제품을 제작 판매하고 있다.이너시아 연구진이 직접 연구한 흡수 소재 ‘라보셀’은 식물성 원료를 기반으로 제조된 소재로 기존 미세플라스틱 흡수체 대비 뛰어난 혈액 흡수력과 생체 적합성을 자랑한다. 해당 흡수체가 적용된 이너시아 더프리즘 유기농생리대는 지난해 8월 정식 출시된 이후 8개월 만에 100만 장이 넘게 팔렸다.

이너시아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제품 판매 채널을 다각화하고 해외 사업을 확장하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를 이끈 패스트벤처스 박지웅 대표는 “창업가로서의 성장 기울기나 가속도가 폭발적이라는 점 때문에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효이 이너시아 대표는 “소셜임팩트와 기업적 성장에 대한 효과적인 가설을 첫 제품인 생리대를 통해 검증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