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내일 아침까지 이어져…동해안과 경북산지 등에 건조주의보
중부지방 곳곳 영하권 추위…서울 출근길 체감기온도 영하

12일 경기북부와 강원 곳곳에 출근길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졌다.

서울도 오전 한때 체감기온이 0도를 밑돌았다.

이날 아침기온은 전국적으로 영하 3도에서 영상 8도 사이에 분포했다.

전날(영하 1도에서 영상 8도)보다 소폭 하락했다.

오전 8시 현재 경기 파주(영하 1.9도)와 동두천(영하 0.9도), 강원 대관령(영하 3.1도)·태백(영하 1.8도)·홍천(영하 1.1도) 기온이 영하권이다.

같은 시각 주요 도시 기온을 보면 서울 1.6도, 인천 3.6도, 대전 3.2도, 광주 5.5도, 대구 6.5도, 울산 7.0도, 부산 7.5도 등이다.

서울 체감기온은 0.2도다.

실제 기온이 더 낮았던 오전 7시엔 서울 체감기온은 영하 0.2도였고 오전 5시엔 영하 0.9도까지 내려갔다.

12일 낮기온은 최고 7~13도로 전날(8.0~13.9도)보다 조금 낮겠다.

추위는 13일 아침까지 계속되다가 낮부터 풀릴 전망이다.

우리나라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충남북부내륙과 충북중·남부, 전북동부엔 오전 9시까지 비나 눈이 내리겠다.

충청과 전라, 경상서부내륙은 오후까지, 제주는 밤까지 가끔 비가 오겠다.

충남북부내륙 등의 예상 적설량은 1㎝ 안팎이다.

충남서해안·전라·제주 강수량은 5~10㎜, 충청내륙·경상서부내륙 강수량은 5㎜ 미만으로 예상된다.

수도권과 강원, 경상동해안은 대체로 맑겠다.

추위를 불러온 북서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며 건조해져 강원 강릉·동해·삼척·속초·고성·양양 평지와 경북 영덕·울진·포항·경주·북동산지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산불이 나지 않도록 특히 주의할 필요가 있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