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당뇨병 환자가 혈당 관리를 위해 걷기 운동을 할 경우, 30분 걷는 것과 매 식사 후 10분씩 걷는 것 중 어떤 것이 더 효과적일까.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의대 앤드루 레이놀즈 박사 팀이 당뇨병 환자 41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하루 한 번 아무 때나 걷는 것보다 식후에 10분씩 걸을 때 평균 혈당이 12%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당뇨병에 걷기가 좋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래서 꼭 하루 30분씩 걸으라고 한다"면서 "하지만 그것보다 더 효과적인 것은 식후 10분씩 3번 걷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강 교수는 "뉴질랜드의 연구팀 연구 결과에 의하면 매 식후 10분 걷는 것이 하루 한 번 아무 때나 30분 걷는 것보다 평균 혈당이 1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러한 효과는 저녁 식사 후 10분 걷는 것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저녁 식사 후 걸었을 때는 혈당이 22%나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해당 연구는 현재 당뇨 환자들에게 하루 30분씩 걷도록 권장되고 있지만, 한 번에 30분을 걸을 것이 아니라 식후 10분, 하루 세 차례 걷기로 권장안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당뇨병협회(ADA)에 따르면, 운동은 당뇨병 환자의 건강을 유지하는 중요한 방법의 하나다.

운동할 때 우리 몸은 연료가 있어야 하는데, 이때 포도당과 혈당을 연료로 사용하게 된다. 이는 체내 혈당 수치를 떨어뜨리는 데 도움이 된다. 운동을 열심히 할수록 이 같은 효과가 커져 제2형 당뇨병을 일으키는 인슐린 저항을 떨어뜨리게 된다.

규칙적인 운동은 인슐린을 사용하는 우리 몸의 능력을 향상한다.

이때 걷기 운동은 천천히 걷는 것보다는 살짝 땀이 나거나 숨이 찰 정도로 빠르게 걷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