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K푸드'인 김치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를 낮추는 데 일조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

대표적인 'K푸드'인 김치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를 낮추는 데 일조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

대표적인 'K푸드'인 김치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를 낮추는 데 일조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은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대 폐의학과 명예교수가 이끈 연구진이 코로나19 사망자 수와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결과 사망자 수가 적은 한국과 독일에선 배추를 발효시켜 먹는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한국은 김치, 독일에선 양배추를 싱겁게 절여 발효시킨 '사워크라우트'를 먹는다.

발효한 배추는 사람 세포막에 있는 효소인 ACE2(앤지오텐신전환 효소2)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이 ACE2와 결합해 세포 속으로 침투하는데, 김치와 사워크라우트가 일종의 'ACE2 천연 억제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스위스의 예를 들어 식생활이 코로나19 피해 정도에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스위스 내부에서도 프랑스어나 이탈리아어를 사용하는 지역보다 독일어를 사용하는 지역의 사망자 수가 훨씬 적었다는 것이 연구진 설명이다. 독일어를 사용하는 지역에선 독일 전통 음식임 '사워크라우트'를 먹은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연구진은 요거트와 같은 발효 음료수를 즐겨 먹는 국가인 그리스·불가리아가 이탈리아·스페인 같은 국가들보다 상대적으로 코로나19 피해를 덜 입은 점도 눈여겨봤다. 발효 음료수 역시 발효 배추처럼 ACE2의 활동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장 부스케 교수는 "이전까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는 거의 주목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식단을 바꾸는 건 코로나와의 싸움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임상·변환알레르기(Clinical and Translational Allergy)'에 실렸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