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조선, '2020 아카데미 시상식' 독점 중계
이동진-안현모 진행
"이번처럼 기대된 적은 처음"
2020 아카데미 시상식 중계, 어디서 보나

TV 조선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독점 생중계한다.

10일(한국시간) 오전 10시 TV조선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을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이번 시상식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까지 한국영화 최초로 아카데미상(오스카)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며, 한국 영화의 역사적인 소식이 전해질 것으로 기대되어 어느 때 보다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독점 생중계의 진행을 맡은 평론가 이동진과 동시통역사 및 방송인 안현모의 각오도 남다르다.
2020 아카데미 시상식 중계, 어디서 보나

이동진은 “아카데미 시상식 진행을 십년동안 해왔다. 하지만 이번처럼 기대가 된 적은 처음"이라면서 "특히 천만명이 넘게 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흥행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이번 아카데미상에 한국영화 최초로 6개 부문에 후보에 올랐다는 것은 시청자의 입장에서도 보는 재미가 완전히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고의 영화 ‘기생충’의 수상을 전달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이번 시상식 중계에 참여하게 되어 즐겁고 영광이다”라며 기대감을 비쳤다.

또한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은 후보작 중에서 이미 개봉한 영화가 9편이다. 관객들이 보지 못한 영화로 진행하는 것이 아닌 이미 본 영화의 시상을 진행하는 것은 시상식을 보는 각별한 재미가 있을 것이다”며 관전포인트도 짚어 주었다.

안현모는 “2년 연속 진행을 하게 되어 감사하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한국영화의 뜻 깊은 해이다. 함께 해서 기쁘고 좋은 소식을 전해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 또한 이동진 평론가님과 다시 호흡을 맞춰서 더욱 든든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전 세계 영화인들의 최고의 영화 축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10일 오전 10시부터 TV 조선에서 단독 독점 생중계된다.

단 웨이브, 티빙 등 OTT 플랫폼에서는 TV조선에서 중계하는 아카데미 시상식을 볼 수 없는 상태다. 웨이브 TV조선 채널은 현재 "본 프로그램은 저작권이 없어 방송이 불가하다"며 안내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