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사과
"신중하지 못했다"
"방송 재미 위해 했던 말"
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논란

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논란

걸스데이 출신 혜리가 출연 중인 방송에서 자신의 동생이 운영하는 쇼핑몰 홍보를 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측은 "'놀라운 토요일'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이어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라면서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혜리 또한 이를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신중히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논란

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논란

혜리는 지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미션곡인 현영의 '연애혁명' 가사를 맞추기 위해 메모지에 '아마레또'라는 문구를 썼다.

출연자들이 '아마레또'에 대한 의미를 묻자 신동엽은 "동생 쇼핑몰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박나래는 "이건 PPL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고 혜리는 "제가 투자를 해서 그렇다"고 말했다.

혜리의 이같은 행동은 제대로 된 PPL이 됐다. 방송 직후 '아마레또'는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혜리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실검이라니. 축하축하 내동생"이라는 글을 썼다.

네티즌들은 "특정 브랜드 방송에 나오면 안되어 상표도 테이프로 가리는데 이게 무슨 짓?", "그냥 웃고 넘어가면 안되는 부분", "광고는 광고비를 내고 하렴", "이걸 내보낸 연출자도 잘못", "실검 올랐다고 좋아할 땐 언제고, 뒤늦게 사과라니"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지적했다.
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사과문…"실검 효과 다 보고 사과하면 끝?" [종합]

다음은 혜리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입니다.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립니다.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입니다.

의도치 않았더라도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