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호주 러시아 등에 이어 다섯번째
알테오젠,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제조방법 中 특허 취득

알테오젠(63,700 +2.58%)은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ALT-L9'의 발효방법 특허가 중국에 등록됐다고 21일 밝혔다. 중국은 한국 호주 러시아 일본에 이어 다섯번째로 알테오젠이 관련 특허를 취득한 국가가 됐다.

알테오젠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생산성을 높이고 대조약과의 유사성(similarity)를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발효 방법이 주요 국가에서 특허성을 인정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더불어 ALT-L9은 약물 제형 특허와 플라스틱을 활용한 사전충전주사(프리필드시린지) 제형 특허를 등록 및 출원해 지적재산권을 확보하고 있다고 했다.

이같은 세 가지 지적재산권의 확보로 2025년 물질특허가 만료되는 유럽부터 시작될 바이오시밀러 경쟁에서, ALT-L9이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알테오젠 측은 보고 있다. 이번 특허는 유럽 및 미국 등에서도 심사 중이다.

ALT-L9은 알테오젠의 자회사 알토스바이오로직스를 통해 세계 12개국에서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한다. 각국 규제기관 및 임상기관 승인이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일본 불가리아 라트비아 등 3개국은 환자 모집 및 선별(스크리닝)이 완료됐다. 알토스바이오로직스는 내년 3월까지 임상환자 모집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