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이어 기옥시아 지원"
키옥시아 요카이치 공장 [사진=키옥시아]

키옥시아 요카이치 공장 [사진=키옥시아]

일본이 반도체 생산 능력 확보를 위해 자국 반도체 기업 기옥시아의 공장 설립을 지원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대만 TSMC 공장에 이은 두번째 지원 사례로, 일본 정부가 다시 한 번 수십조원대 투자를 감행하며 반도체 시장에 뛰어드는 형국이다.

16일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시바가 40%의 지분을 보유한 기옥시아는 일본 이와테현에 낸드플래시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내년 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공장 면적은 약 3만1000㎡이며 총사업비는 1조엔(약 10조원) 규모다. 기옥시아는 이곳에서 스마트폰 등에 기억장치로 쓰이는 낸드 플래시 메모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반도체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6000억엔(약 6조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한 일본 정부는 기옥시아의 이와테현 공장을 지원할 가능성이 높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 공장은 낸드 플래시 시장 점유율 1위 삼성전자(58,400 +1.74%)에 대항하기 위해 설립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옥시아는 지난달 세계 최대 규모 메모리 공장중 하나인 미에현의 요카이치 공장에도 신(新) 제조라인을 완공한 상태다. 요카이치 공장의 신 제조라인은 올 가을께 가동 시작할 예정. 이곳도 1조엔(약 10조원) 규모의 자금이 투입됐다. 특히 미국의 반도체 기업인 웨스턴디지털(WD)과 공동 부담해 '미국-일본 반도체 동맹' 그림이 그려졌다.

1980년대 일본 업체의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50% 안팎에 달했지만 이후 한국과 대만에 추격을 허용해 지금은 10%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도체 산업 추락은 일본 산업 정책의 대표적 실패 사례로 꼽힌다. 1990년~2010년 삼성전자SK하이닉스(91,600 +1.55%)에 밀려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경쟁력을 잃었던 일본 정부는 대규모 재정을 투입해 자국 내 반도체 생산 체제를 갖춘다는 구상이다.
[사진=TSMC 홈페이지 캡처]

[사진=TSMC 홈페이지 캡처]

일본 소니와 자동차 부품제조사 덴소 역시 TSMC와 손잡고 구마모토현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TSMC는 구마모토현 공장에선 데이터 처리를 하는 두뇌역할의 로직반도체 등을 생산할 계획이다. 투자비용은 약 1조엔(10조원)으로 2024년에 생산을 시작한다. 일본 정부의 기금 지원 1순위가 바로 이곳 TSMC 공장이다. 약 4000억엔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도시바와 미쓰비씨전기도 각각 저전력 반도체인 파워반도체 생산 능력 강화를 목적으로 투자에 나섰다. 도시바는 2024년 가동 예정으로 1000억엔(약 1조원) 규모의 투자를 한다. 미쓰비씨전기는 작년 11월부터 200억엔(약 2000억원)을 투입되는 신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