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마커 기반' 웰마커바이오, 대장암 치료제 국내 1상 승인

웰마커바이오는 대장암 등 진행성 암 환자를 대상으로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WM-S1-030’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1a·1b상을 승인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웰마커바이오는 치료 반응을 예측하는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를 기반으로 신약을 개발하는 비상장 바이오벤처다. 서울아산병원 1호 분사 바이오벤처로, 진동훈 융합의학과 교수 등이 2016년 창업했다.

WM-S1-030의 국내 임상 승인은 작년 호주에 이어 두 번째다. 웰마커바이오는 국내에서 약물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할 예정이다.

1a상에서는 안전성과 내약성, 바이오마커 검증을 중심으로 효능과 유효 용량을 평가한다. 1b상에서는 바이오마커를 근거로 환자를 선별해 대장암 외에 담도암, 두경부암 등에서도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면역항암제와 병용 임상도 진행한다.

웰마커바이오는 호주와 한국에 이어 미국에서도 임상 1상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진동훈 웰마커바이오 대표는 “WM-S1-030은 기존 표준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표적 항암치료제”라며 “임상을 통해 치료 예측 바이오마커와의 상관관계를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웰마커바이오는 미국암학회(AACR) 2022에서 WM-S1-030와 키트루다와의 병용요법 전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단일 요법으로 'KRAS' 정상형과 돌연변이 대장암을 비롯한 담관암, 두경부암에서의 종양 억제 효능 결과도 공개했다.

한재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