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레믹스, NGS 기반 암 동반진단 종합 패널 출시
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반 암 동반진단 종합 패널 ‘CancerScreen CDx’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제품은 폐암 대장암 유방암 피부암 전립선암 등 23개의 암종과 관련된 돌연변이를 한 번에 분석한다. ‘ALK’ ‘BRAF’ ‘EGFR’ ‘FGFR’ ‘KRAS’ ‘MET’ ‘ROS1’ 등 약 20여종의 유전자에 발생하는 ‘SNV’ ‘CNV’ ‘Rearrangement’ 돌연변이를 분석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아파티닙 세툭시맙 등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은 40여종의 표적항암제의 동반진단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에 따르면 기존 검사법은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돌연변이부터 순차적으로 검사한다. 이에 여러 돌연변이에 대한 검사결과를 얻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또 나중에 검사하는 돌연변이의 경우 검체가 부족해 검사가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에 반해 NGS 검사법은 여러 유전자를 한 번에 검사할 수 있어, 기존 검사법에 비해 소요시간을 줄일 수 있다. 또 검체 요구량이 낮아 기존 검사법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회사는 전했다.

셀레믹스 관계자는 “특히 셀레믹스의 NGS 기반 암 동반진단 종합 패널은 사람의 전체 DNA 중 표적항암제의 동반진단마커와 관련된 분자만을 선별 검사한다”며 “이를 통해 기존 NGS에 비해 데이터 밀도를 크게 높여, 검사의 정확도를 높이면서도 검사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