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CES

아바타·돌봄드림 등 부스
 KAIST가 배출한 스타트업 5곳 혁신상 받는다

KAIST(총장 이광형)가 배출한 스타트업 5곳이 다음달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 혁신상을 받는다.

KAIST는 CES 2022 행사장 내 ‘유레카 파크’에 단독 부스를 꾸려 이들을 포함한 총 10개 기업을 세계 투자자 등에 소개할 방침이라고 27일 밝혔다. KAIST 교수 창업기업, 학생 창업기업, 출자기업 등이다.

혁신상 수상 기업은 아바타, 돌봄드림, 덱셀리온, 테그웨이, 티이이웨어다. 아바타는 전임상(동물 실험) 결과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전임상에 주로 쓰이는 쥐의 3차원(3D) 행태를 카메라 5개로 촬영하고 딥러닝으로 실시간 분석해 연구자에게 알려준다. KAIST 관계자는 “(기초실험-전임상-임상 1~3상 등으로 십수 년에 걸쳐 이어지는) 신약 개발 프로세스를 단축할 수 있는 자동화 장비”라고 설명했다.

돌봄드림은 발달장애인, 주의력결핍행동장애(ADHD) 환자 치유에 도움이 되는 조끼·재킷을 개발했다. 이상행동이 나타날 땐 이를 자동 감지해 공기 주입 등으로 재킷 형태를 변형시키면서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원리다.

티이이웨어는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 전문업체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철저한 보안을 보장하는 솔루션 ‘캉가록 HSM’을 선보였다. 덱셀리온은 초저전력으로 3D 이미지를 최적화하고 모델링하는 모바일 솔루션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국내외 특허 25개를 출원하거나 등록했다.

테그웨이는 냉난방이 가능한 플렉시블 마사지 베개 ‘T-필로우’를 개발했다. 손에 들고 다니면서 냉난방을 동시에 해주는 소형 포터블 기기 ‘닥터 쿨러 플러스’도 선보였다.

KAIST 기술가치창출원 관계자는 “대전 대덕연구단지를 대표하는 KAIST의 창업기업을 적극 홍보해 글로벌 협력 저변을 확대하는 것이 CES 2022 참가 목적”이라며 “한국에서 참가하는 다른 기업,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해 한국 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