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계 스마트스토어 '프리미엄 콘텐츠' 출시

텍스트, 영상, 이미지 형식도 모두 가능해
가격은 창작자가 자유롭게
[단독] 네이버, 누구나 콘텐츠 올리면 돈 버는 플랫폼 연다

네이버가 전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 장터 ‘프리미엄 콘텐츠’를 출시한다.

14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의 유료 콘텐츠 플랫폼이 이달 중 출시된다고 알려졌다. 이르면 이달 중 일부 콘텐츠 제공자(CP)들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CBT)를 시작한다. 콘텐츠 유료 구독 트렌드를 만들고, 창작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줘 이들을 플랫폼으로 포섭한다는 복안이다.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은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스마트스토어 같은 개념이다. 스마트스토어는 소상공인들이 자신의 제품을 네이버를 통해 쉽게 판매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콘텐츠 내용, 상품 구성, 금액 등은 모두 CP가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텍스트, 이미지, 영상 등 콘텐츠 형식도 창작자가 정한다. 향후에는 공연 전시와 같은 ‘라이브 콘텐츠도 유료화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4월 중 CBT를 거쳐, 상반기 중 서비스를 정식으로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CBT에는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TV, 언론사홈 등 네이버 내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소수 CP들이 참여한다. 네이버는 CBT에 참여할 CP들과 이미 제휴를 맺은 상태다. 장기적으로는 누구나 자유롭게 CP로 가입해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 전국민 누구나 원하는 콘텐츠를 업로드하고 돈을 벌 수 있는 플랫폼이 탄생하는 것이다.

네이버는 콘텐츠 창작자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네이버 블로그에 적용돼 있는 편집 툴인 ‘스마트에디터’, 네이버페이의 결제 툴, 네이버TV 라이브 기능 등을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에 적용한다. 네이버 쇼핑 및 페이에 적용된 기술을 활용해 손쉽게 판매·정산하고, 구독자 대상 프로모션도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다. 구독자 통계도 제공한다.

이번 프리미엄 콘텐츠 출시는 국내외 유료 콘텐츠 소비 방식을 노린 전략이다. 해외에서는 창작자를 유료 후원하면 리워드로 콘텐츠 등 혜택을 받는 ’페이트리언‘, 뉴스레터를 유료 구독할 수 있는 ’서브스택‘ 등 이미 관련 시장 참여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국내에선 네이버에 이어, 카카오도 상반기 중 카카오톡 기반으로 창작자를 구독하고 유료 멤버십을 이용할 수 있는 ‘구독탭’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IT업계 관계자는 “네이버 플랫폼을 통해 수익이 없던 개인 창작자들이 유료화를 통해 자신만의 콘텐츠 브랜드를 만들 수 있다”며 “네이버의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은 콘텐츠 생태계에 큰 파급효과를 몰고 올 전망”이라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