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코로나 변이 잡는 진단키트 수출 허가…"유럽 23개국 수출하겠다"

씨젠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표적으로 한 진단키트로 수출길에 나선다. 기존 변이 외에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씨젠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는 제품인 ‘올플렉스 SARS-CoV-2 마스터 어세이’와 ‘올플렉스 SARS-CoV-2 배리언츠 Ⅰ 어세이’ 2종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수출용 허가를 획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두 제품 모두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방식으로 2시간이면 검사 결과가 나온다.

마스터 제품은 각종 변이를 포함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려주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기존에 출시했던 ‘RV 에센설 어세이’와 조합해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RV 에센설 어세이는 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해 17종의 주요 호흡기 관련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해내는 제품이다. 유럽, 미국에서 마스크를 벗고 일상으로 복귀하는 움직임이 있는 와중에서 두 제품을 조합해 사용하면 각종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위험을 덜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배리언츠 제품은 영국형 남아프리카공화국형 브라질형 등 어떠한 종류의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 됐는지를 확인하는 데 쓰인다. 이 제품은 새로운 변이 코로나바이러스도 검출 가능하다. 씨젠은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23개국에 배리언츠와 마스터 두 제품 모두를 수출할 계획이다. 이들 제품은 이미 지난달 유럽 체외진단시약(CE-IVD) 인증을 획득했다.

씨젠은 변이 바이러스 발생 양상을 계속 파악해 진단키트의 성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 회사는 인공지능(AI) 기반 병원체 유전자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인 ‘인실리코 시스템’을 이용해 세계에서 수집되는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유전자 정보를 실시간 확인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한 개 튜브로 10개 이상의 표적 유전자를 한 번에 검사할 수 있는 기술력을 이용해 새롭게 등장하는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진단 키트를 앞으로도 신속하게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