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이지에이웍스 제공

사진=아이지에이웍스 제공

11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인공지능(AI) 기술 기업 스켈터랩스와 'AI 공동연구소'를 설립해 광고 사업 전반에 이용될 AI 마케팅 알고리즘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소 설립을 통해 두 기업은 구매·이탈 행동 예측 등 빅데이터 기반 AI 모델, 실시간 광고 입찰가 계산 및 마케팅 예산 분배 최적화 등 광고·마케팅 자동화 모델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아이지에이웍스는 3500만명 규모의 모바일 소비자 빅데이터와 분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머신러닝(기계학습) 광고 플랫폼 등 데이터 기반 마케팅 솔루션도 서비스 중이다. 구글코리아 연구개발(R&D) 총괄 사장을 지냈던 조원규 대표가 이끄는 스켈터랩스는 행동 모델링, 자연어 처리 등 여러 AI 기술을 보유한 회사다.

마국성 아이지에이웍스 대표는 "알고리즘으로 광고주의 성과를 개선하고 초(超)개인화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등 고도화된 AI 기술의 사례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는 "디지털과 데이터를 중심으로 광고 산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며 "높은 기술력의 결합으로 혁신적인 애드테크(Ad Tech)를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