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스톤, 무선전력전송 솔루션 '에타일렉트로닉스'에 투자

벤처캐피탈 캡스톤파트너스가 차세대 무선전력전송 솔루션 개발 스타트업 ‘에타일렉트로닉스’에 투자했다고 20일 발표했다.

2019년 창업한 에타일렉트로닉스는 비접촉 방식으로 다수의 기기를 동시에 무선 충전할 수 있는 기술에 강점이 있다. 자사만의 제어 알고리즘과 코일 디자인, 시스템 설계를 적용했다.

충전패드 위에 접촉을 유지해야 하는 현재의 무선충전 방식과 달리 에타일렉트로닉스의 무선충전 기술은 3차원 공간의 전력 전송이 가능하다. 송신부-수신부 간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에 기반해 작동하는 것이 '제어 알고리즘' 구현의 핵심 기술이다. 이를 통해 충전 효율, 안정성, 거리를 늘릴 수 있다.

에타일렉트로닉스는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기기 및 메디컬 기기 솔루션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향후 집과 사무실, 공장, 병원,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 최적화된 무선전력전송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캡스톤파트너스 황태철 파트너는 "에타일렉트로닉스는 해당 분야에서 국내외 경쟁사 대비 탁월한 충전 효율과 안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무선전력전송의 차세대 기술로 평가받는 자기공명방식 솔루션을 연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남정용 에타일렉트로닉스 대표는 "이번 캡스톤파트너스의 투자로 우수한 연구 인력 보강을 통해 보다 빠른 기술 고도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는 무선전력전송 시장에서 혁신적인 무선충전 솔루션을 주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