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체인파트너스

사진=체인파트너스

비트코인 결제 시장 활성화를 위해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코인덕과 페이크립토가 손을 잡았다.

코인덕은 한국 암호화폐 회사 최초로 미국 재무부로부터 화폐서비스사업자(MSB) 지위를 획득한 체인파트너스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다. 2018년 1월 출시해 국내 1000여개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다. 페이크립토는 결제 기술 전문 핀테크 업체 하이브랩이 운영하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로 1000여종의 암호화폐 결제를 지원한다.

체인파트너스와 하이브랩은 21일 전략적 제휴를 맺고 두 서비스의 인프라를 하나로 합친다고 밝혔다. 코인덕 인프라는 하이브랩이 개발을 진행하고, 체인파트너스는 하이브랩이 운영하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의 환전과 정산 업무를 담당해 각자의 전문성을 살려 시너지를 낼 방침이다.

인프라는 통합하지만 브랜드는 각자 유지한다. 소상공인 시장은 코인덕이, 결제사업자 시장은 페이크립토가 공략해 전체 암호화폐 결제 시장 파이를 키우기로 했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표철민 대표는 “국내에서 가장 잘하고 있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하이브랩과 힘을 모아 세계적인 암호화폐 결제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현 하이브랩 대표도 “기술력에 비해 브랜드가 부족했는데 코인덕과 체인파트너스라는 든든한 우군을 만나 기쁘다”면서 “페이스북의 리브라 등이 출시되면 암호화폐 결제의 중요성이 빠르게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프라 통합 후에도 기존 코인덕 가맹점과 코인덕이 탑재된 갤럭시 스마트폰에서는 종전과 똑같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양사는 관련 규제가 정비되는 대로 주요 PG(결제대행)사들과의 제휴로 암호화폐 결제 가능한 가맹점을 최소 수십만 곳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