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동학개미들이 대거 주식시장에 뛰어들면서 국내 증시는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모두 크게 성장했다. 주식투자 열풍 속에서 국민주 반열에 오른 주식도 속속 등장했다. 하지만 코스피지수 3000선이 무너진 작년 4분기부터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3일 한국경제신문이 국내 시가총액 상위 20개 상장사의 소액주주 수를 분석한 결과, 분기별 소액주주 수를 공개한 10개 기업 중 8곳의 소액주주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기업 중 소액주주가 가장 많은 는 작년 3분기 말 518만8804명에서 작년 말 506만6351명으로 2.4%(12만2453명) 줄었다. 삼성전자 소액주주 수가 전 분기 대비 감소한 것은 2019년 4분기 이후 2년 만이다.

삼성전자 소액주주 수는 2019년 말 56만8313명에서 2020년 말 215만3969명으로 1년 만에 네 배 가까이 급증했다. 작년 1분기 말 386만7960명, 지난해 2분기 말 454만6497명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같은 해 3분기 말에는 국내 기업 최초로 500만 명을 돌파했다. 하지만 작년 4분기 삼성전자 소액주주들은 발길을 돌리기 시작했다. 주가가 6만원대로 쪼그라드는 등 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다.

국내에서 소액주주 수가 두 번째로 많은 기업인 카카오는 감소 폭이 더 컸다. 작년 3분기 말 201만9216명에서 작년 말 191만8337명으로 5.0% 급감했다. 카카오 소액주주 수가 감소한 것도 2019년 말 이후 2년 만이다. 작년 9월 플랫폼 기업 규제 우려로 주가가 급락한 데 이어 같은 해 12월 경영진의 스톡옵션 단체 매각 등에 실망한 투자자들이 등을 돌렸기 때문이다.

이 밖에 (-12.72%), (-9.27%), (-4.57%), (-6.04%) 등도 소액주주 수가 전 분기 대비 감소했다. 시총 상위 20개 기업 중 소액주주 수가 전 분기 대비 증가한 곳은 (0.39%)와 (0.39%)뿐이었다.

증권업계에서는 코스피지수 3000포인트 시대를 연 주역인 개인투자자의 증시 이탈이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증시 대기자금으로 분류되는 투자자예탁금은 지난해 5월 77조원대에서 현재 63조원대까지 내려왔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물적분할 후 모·자회사 중복상장, 낮은 배당성향, 경영진의 내부자 거래 등으로 소액주주 권리가 보호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개인투자자들은 국내주식 대신 미국주식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서형교 기자 seogy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