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언트, 국제학회서 다제내성 결핵치료제 임상 2a상 결과 발표

큐리언트는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열린 최대의 결핵학회 WGND에서 텔라세벡(Q203)의 임상 2a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30일 밝혔다.

WGND는 매년 개최되는 학회로 올해도 큐리언트를 비롯하여 GSK 얀센 오츠카 등이 참석해 연구성과를 공유했다. 공동연구와 기술제휴 등 협력방안이 논의되는 세계 최대 결핵학회란 설명이다.

텔라세벡 임상을 주도한 안드레아스 디아콘 교수는 "약 60명 환자를 대상으로 텔라세벡 100mg 200mg 300mg을 14일 간 하루 한번 투여해 통계적으로 유의한 결핵균 감소 효과와 우수한 안전성을 보여 매우 성공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또 이러한 텔라세벡의 임상 결과는 최근 출시된 내성결핵 치료제와의 병용 처방으로 내성결핵에 대한 치료효과를 획기적으로 높일 뿐 아니라, 결핵연구그룹의 오랜 숙원사업인 범용적 처방(Universal Regimen) 개발의 고리(Missing Link)를 완성할 수 있는 결과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범용적 처방법은 일반결핵과 내성결핵에 모두 적용할 수 있는 처방법이다. 인류보건 측면에서 결핵퇴치와 함께 상업적으로는 새로운 시장 창출이라는 의미가 공존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3Ca%20href%3D%22mailto%3Ahms%40hankyung.com%22%3Ehms%40hankyung.com%3C%2Fa%3E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