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뷔, 블랙핑크 제니 /사진=한경DB

그룹 방탄소년단 뷔, 블랙핑크 제니 /사진=한경DB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휩싸였으나 양측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23일 온라인상에서 한 남녀가 차량에 탑승 중인 사진과 함께 뷔, 제니가 제주도에서 데이트를 즐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네티즌들은 운전을 하고 있는 남성이 뷔, 조수석에 타고 있는 여성이 제니와 유사하게 생겼다며 두 사람이 열애 중인 게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더불어 뷔와 제니가 각각 인스타그램 프로필을 이니셜 'V'와 'J'로 해놓은 것도 열애설의 근거가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경닷컴은 이날 오전 뷔의 소속사 빅히트뮤직과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각각 연락을 취해 확인을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앞서 제니는 같은 소속사 선배인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과도 열애설이 불거졌으나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바 있다. 최근에는 지드래곤이 제니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언팔로우한 것을 근거로 두 사람의 결별설이 떠돌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