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개그우먼 김지민이 김준호에 대해 "돈 때문이면 안 만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미우새 아들들의 단합대회가 공개됐다.

미우새 아들들은 박군과 한영이 결혼 피로연 식장에 들어서자 앞으로 잘 살라는 의미로 신랑 박군의 발바닥을 북어로 때리는 이벤트를 펼쳤다. 이에 신부 한영은 박군을 위해 노래와 댄스로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김준호는 아들들이 모인 김에 단합대회를 하자며 ‘결혼계를 하자’는 안건을 상정했다. 이에 아들들은 그의 작전(?)이 보인다며 반발이 시작됐는데, 마침 그 순간 김지민에게 전화가 걸려와 스피커폰으로 연결했다.

김종국이 지민에게 “준호가 오늘 부케를 받았다”, “어쩔 수 없이 만나는 거면 당근을 흔들어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준호가 ‘지금 비즈니스 중’이라며 황급하게 전화를 끊으려고 하자 지민이 ‘오빠 돈 많이 벌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화가 끊어진 줄 알았던 탁재훈이 “마지막 멘트, ‘돈 많이 벌어’? 돈 때문에 만나는 거야?”라고 딴지를 걸자 이를 듣고 있던 김지민이 김준호에게 “돈 때문이면 안 만났다고 전해줘”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장면은 이날 18.1%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후 김종민이 미우새 회비로 보낸 박군 결혼 축하 화환에 김준호가 본인 이름만 넣었다는 것을 밝히자 모두들 기다렸다는 듯이 김준호 반장 탄핵 안건을 제시했다.

김준호의 연애로 인한 근무 태만과 미우새 아들들의 분위기가 결혼에 조급해진 점을 지적했다. 이에 임원희는 "나 막 만날 거야 이제. 옛날엔 누가 불러도 돌아보지 않았는데 이제 다 돌아볼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탄핵 찬성 투표에서 최시원을 뺀 모든 아들들의 만장일치로 미우새 반장 해임이 확정돼 향후 이들의 향방에 궁금증을 안겨줬다.

이날 방송은 평균 가구 시청률 14.3%(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