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이다희, 차원이 다른 액션 예고
'손 the guest' 김홍선 감독·'추노' 천성일 작가 신작 '루카'
이다희, 새로운 액션 히로인 탄생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제공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제공

'루카' 이다희가 새로운 액션 여전사의 탄생을 예고했다.

27일 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이하 '루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동료 배우 김래원, 김성오까지 모두 이다희의 액션을 칭찬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루카'는 '보이스1', '손 the guest' 등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과 '추노', 영화 '해적', '7급공무원' 등 장르를 넘나들며 흥행작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았던 작품. '인간의 진화'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독창적인 세계관을 선보인다.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제공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제공

이다희가 연기하는 구름은 세상을 뒤바꿀 능력을 숨긴 채 쫓기는 지오(김래원)의 기억 속에 살아남은 단 하나의 그녀다. 중대범죄수사과에 전출된 강력계 형사 구름은 어린 시절 실종된 부모의 사건을 집요하게 추적하며 진실에 다가가려는 인물이다.

긴 팔, 다리에 늘씬한 몸매로 그동안 화려한 스타일링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워너비 여성 캐릭터를 보여왔던 이다희는 강력계 형사 구름을 통해 이전과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제공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제공

이다희는 "이전에도 액션을 조금 했지만 본격적으로 한 작품이 없었다"며 "액션 장면을 감독님이 많이 조언해주셔서 욕심도 많이 났고, 다들 워낙 뛰어나서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함께 호흡을 맞춘 김래원은 "정말 대단하고, 열정적이고 잘한다"며 "다치기도 많이 다쳤을 텐데 티도 안내고, 끝까지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다희는 '루카'를 통해 '미세스캅' 이후 6년 만에 형사 역을 연기하게 됐다. 이다희는 "강력반 형사라는 직업적인 부분은 결이 같지만, 이 드라마에서 '어른 멜로'가 나온다"며 "좀 더 깊은 느낌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제공

/사진=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더 비기닝' 제공

'루카'에서 지오는 강하게 태어나 외롭게 내던져 졌고, 구름은 그의 유일한 안식처다. 거부할 수 없는 지독한 운명으로 얽혀 있는 셈. 한계를 넘어선 추격 액션에 두 사람이 그려낼 특별한 관계성이 '루카'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김래원은 "이다희 씨와 촬영 내내 끝날 때까지 대화도 많이 했고, 분위기를 만들어 가려 했다"고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다.

이다희는 "스포일러라 시원하겐 못하겠는데, 디테일한 감정선을 연기하는데 있어서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김래원 배우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작품을 보시면 그 모습들이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김홍선 감독 역시 "구름과 지오의 사랑 이야기를 꼭 따라와 주길 바란다"며 "멜로 드라마인데 싶을 거다"고 귀띔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다희는 "첫 방송을 보면 계속 보게 될 거다"며 "이제까지 TV로 보기 힘들었던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감을 내비쳐 '루카'에 대한 관심이 더욱 고조됐다.

한편 '루카'는 오는 2월 1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