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아나운서, SBS 퇴사설과 관련 "아직 결론 無"
배성재 아나운서 / 사진 = 한경DB

배성재 아나운서 / 사진 = 한경DB

배우 배성우의 동생이자, SBS 아나운서인 배성재가 SBS 퇴사설과 관련, “결론은 안 났다”라고 일축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지난 26일 오후 진행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의 녹음 방송에서 네티즌들의 질문을 받고 “회사와 논의 중인 것은 맞지만, 결론이 나지는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당시 녹음 과정은 카카오TV로 생중계됐으며 이날 걸그룹 체리블렛 멤버 해윤, 채린, 메이가 함께했다.

같은 날 앞서 배성재 아나운서가 SBS에서 퇴사하고 프리랜서 선언을 한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소식에 따르면 지난 2006년 SBS 14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배성재가 퇴사를 했고, 프리랜서 생활을 현재 계획하고 있다고.

그러나 배성재 아나운서는 “아직 결론은 안 났다. (오늘 방송은) 프리선언 없이 바로 진행한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2006년 SBS 공채 14기로 입사한 배성재는 다수의 프로그램 진행은 물론 스포츠 캐스터로 월드컵과 동계 및 하계올림픽, 프리미어리그 등 해외축구 중계를 포함해 다수의 마니아 팬을 확보한 SBS의 간판 스포츠 아나운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