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8일) 故 종현 사망 3주기
샤이니 키·소녀시대 티파니 등 그리움
그룹 샤이니 종현, 오늘(18일) 사망 3주기 /사진=한경DB

그룹 샤이니 종현, 오늘(18일) 사망 3주기 /사진=한경DB

그룹 샤이니 멤버 고(故) 종현의 사망 3주기가 됐다.

故 종현은 2017년 12월 18일 세상을 떠났다. 그로부터 3년이 지난 18일 샤이니의 공식 SNS 계정에는 "늘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생전 종현이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샤이니 멤버인 키 역시 이날 자신의 SNS에 과거 종현과 다정하게 칫솔을 들고 서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너무 보고 싶다. 사랑해"라는 글도 덧붙였다.

소녀시대 티파니와 최수영도 종현을 떠올렸다. 이날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스페셜 DJ로 자리한 최수영은 티파니와의 전화 연결에 나섰다.

"올해는 특히 배움의 해였다. 천천히 하나씩 배워가고 계획하고 때가 되면 뭔가 좋은 일로 함께 하고 싶다"며 근황을 전한 티파니는 신청곡으로 샤이니의 '뷰'를 꼽았다.

티파니는 "오늘은 종현이를 추억하면서 샤이니 '뷰'를 추천하고 싶다"며 "너무 보고 싶다. 샤이니의 상큼하고 시원하고 예쁜 목소리를 들으며 기분이 좋아졌으면 한다"고 '뷰'를 신청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최수영 역시 "오늘 따라 더 보고 싶은 샤이니"라고 말했다.

추모 계정으로 바뀐 종현의 SNS에도 팬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그룹 샤이니 종현 /사진=한경DB

그룹 샤이니 종현 /사진=한경DB

故 종현은 2008년 5월 그룹 샤이니의 메인보컬로 데뷔해 '누난 너무 예뻐', '링딩동', '루시퍼', '셜록', '드림걸', '에브리바디', '뷰'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샤이니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으며 K팝 대표 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종현은 작사, 작곡 능력이 뛰어나 솔로 활동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2015년에는 솔로 데뷔한 그는 '데자-부', '좋아', '하루의 끝' 등을 발표하며 음악적 역량을 드러냈다. 수록곡들도 어느 하나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전부 싱어송라이터인 그의 색을 잘 반영하고 있다. 태연과 함께한 'Lonely', 아이유와 부른 '우울시계', 이하이와 입을 맞춘 '한숨' 등 동료 가수들과 호흡한 곡들도 모두 사랑 받았다.

누구보다 음악을 사랑했던 고인의 마음은 현재도 따뜻하게 세상에 전해지고 있는 중이다. 종현이 세상을 떠나고 그의 가족들은 2018년 비영리 재단 '빛이나'를 설립했다. '빛이나'는 문화예술 활동에 전념하는 예술인의 성장을 격려하고 능력 향상을 위해 지원하는 법인이다.

최근 '빛이나' 측은 2020년 온라인 바자회 수익금 2000만 원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기도 했다. 기부금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심리방역체계 구축사업과 '빛이나' 심리상담 및 치유센터 설립을 위해 쓰인다.

한편, 지난 7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서울시립교향악단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종현의 '하루의 끝'을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재탄생시키기도 했다. 음원 수익금은 '빛이나'에 기부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