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공식사과문 발표
최영수·박동근은 출연 정지
논란된 콘텐츠도 삭제
'보니하니' 최영수, 박동근 하차 /사진=EBS

'보니하니' 최영수, 박동근 하차 /사진=EBS

폭행과 성희롱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보니하니' 출연자 개그맨 최영수와 박동근이 결국 하차한다.

11일 EBS 김명중 사장은 공식 사과문을 내고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EBS는 사고를 인지한 즉시, 비상 대책회의를 열고 전사적 차원의 대책 및 이행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사과문에 따르면 EBS는 우선 최영수와 박동근을 출연 정지시켰다. 관련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 영상도 현재 삭제 조치됐으며 이후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묻고, 징계 등의 후속 조치를 엄격히 진행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이와 함께 "출연자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크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라며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엄중히 점검하고 개선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은 앞서 지난 10일 진행된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불거졌다. 이날 '당당맨'으로 출연하는 개그맨 최영수가 자신을 붙잡는 '하니' 그룹 버스터즈 채연의 손길을 거칠게 뿌리치고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행동을 취하는 장면이 화면에 잡힌 것.

이에 대해 '보니하니' 측과 채연 측 모두 출연자들이 친해서 발생한 해프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곧이어 또 다른 출연진 '먹니' 박동근이 과거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채연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EBS를 향한 비난은 이어졌다.

박동근의 경우 심각성이 더욱 컸다. 그는 채연에게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는 욕설을 내뱉었는데, 해당 용어가 주로 유흥업소 등에서 쓰이는 용어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보니하니' 측은 박동근이 그런 의도로 해당 발언을 사용한 것이 아니라며 해명과 함께 사과를 전했지만, 네티즌들의 분노는 사그라질 줄 몰랐다. EBS가 학생을 주 타깃으로 하는 교육방송인데다 2004년생으로 아직 미성년자인 채연에게 그 같은 발언을 한 사실이 더 큰 공분을 산 것.

이후 '보니하니' 시청자 게시판엔 최영수와 박동근의 하차 요구가 빗발쳤고, 결국 EBS도 두 사람을 하차시키는 것으로 수습에 나섰다. 이번 논란은 출연자 하차와 관련자 징계로 마무리됐지만, 펭수로 잘 나가던 EBS로서는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