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박진영(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는 형님' 박진영(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곡 'FEVER'로 활동 재개한 박진영이 김영철, 유산슬과의 뜻밖의 신곡 전쟁을 벌였다.

3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FEVER’로 2년 만에 컴백하는 박진영과 트와이스 나연, 다현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다소 낯선 조합의 세 전학생이 등장하자 등장에 형님들은 의아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진영은 “자식이 잘 되면 덕 좀 볼 수 있지”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진영은 평소 트와이스 멤버들에게 남다른 조언을 해줬던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 박진영은 2년 만에 발표하는 신곡 ‘FEVER’ 무대를 화려하게 선보였다. 김희철은 “진영이 무대가 영철이 무대에 비해 여유가 없어 보인다”라고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날 방송의 오프닝이 김영철의 신곡 ‘신호등’으로 시작돼 이에 대해 언급한 것이다. 박진영은 “영철이를 이기려고 하다 보니까…”라며 라이벌 구도를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형님들은 “올해 가요계 심상치 않다. 김영철, 유산슬, JYP가 뜬다”라며 감탄했다.

박진영, 트와이스 나연&다현의 활약상은 30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