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맛3' 강두, 이나래와 동묘 데이트 즐겨
이나래, 결국 강두에 이별 통보
"어떻게 말해야 할지 고민"
'연애의 맛3' 강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 맛3' 강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 맛3'에서 가수 겸 배우 강두가 이나래에게 이별 통보를 받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3(이하 '연애의 맛3')'에서는 두 번째 데이트를 하는 강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두와 이나래는 동묘 시장 데이트에 나섰다. 강두는 이나래를 만나러 가기 전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며 데이트 비용을 마련했다. 넉넉하지 않은 경제 사정에도 불구하고 그는 이나래와의 데이트를 위해 10만원을 출금했고, 시장에서 식혜, 초콜릿, 사탕, 육포, 즉석 고등어 등을 선물했다. 또 그는 이나래의 택시비를 미리 지불해주기도 했다.

그러나 10일 뒤 세 번째 데이트를 위해 나타난 이나래는 개인적인 일로 더이상 만남을 지속할 수 없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아쉽게도 함께하는 건 여기까지인 것 같다"면서 "오빠에게 미안하다. 사실 결정된 건 좀 됐는데 어떻게 말해야 할지 고민했다. 얼굴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뵙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강두는 "그래도 이렇게 보고 이야기해줘서, 용기내줘서 고맙다"고 말했고, 두 사람은 "덕분에 즐거웠다"고 서로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