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열, 최진희와의 첫 만남 회상
"나이트클럽 마지막 순서 최진희"
"'물보라' 부르는데 황홀하더라, 기억 선명"
추가열, 최진희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추가열, 최진희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가수 추가열이 최진희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1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가수 최진희와 추가열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두 사람이 오래된 연예계 '절친'인데 첫 만남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이에 추가열은 "저희 때는 미사리 문화였다. 야전에서 노래를 하게 된 계기는 집안 형편 때문이었다. 친구 어머니가 카페에서 노래하면 돈을 더 준다고 권유해 하루 일당 6000원을 받으면서 일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내 목소리가 환영 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살 때 의정부에 잠깐 살았다. 그때 우연히 나이트클럽을 가게 됐는데 마지막 순서로 최진희 씨가 나왔다. 여신을 보는 느낌이었다"면서 "앵콜곡으로 '물보라'를 불렀는데 황홀했다. 아직도 그때의 기억이 선명하게 남아있다"고 전했다.

최진희는 당시 수입에 대해 "서울 시내 야간 무대는 내가 없으면 안 돌아갈 정도였다. 공무원 월급이 4만 원 정도였는데 나는 한 달에 180만 원을 벌었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가수 선, 후배로 '가요무대'에서 다시 만났다고. 추가열은 "너무 높은 선배님이라 말을 걸지 못했는데 최진희 씨가 먼저 다가와서 인사를 건네줬다"고 털어놨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