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하선호, 장동민 /사진=XtvN 방송화면 캡처

'플레이어' 하선호, 장동민 /사진=XtvN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장동민이 무리수 개그로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미성년자 래퍼인 하선호에게 전화번호를 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개그가 문제가 됐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에서는 힙합 서바이벌프로그램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하선호를 비롯해 가수 존박, 빅스 라비 등이 참가자로 출연했다. 무반주 랩을 평가하는 1차 예선 콘셉트로 코너가 진행됐고, 장동민은 팔로알토와 함께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하선호자 랩을 선보이자 장동민은 합격자가 받을 수 있는 목걸이를 들어 보이며 "원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선호는 "주세요"라고 했고,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말했다.

장동민의 말에 하선호는 "저 18살인데"라며 난감해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탈락 드리겠습니다"라며 곧바로 하선호를 경연에서 떨어트렸다.

해당 장면에서 제작진은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네이버TV 클립 영상에는 '하선호에게 번호 요청? 장동민 철컹철컹 MC 등극'이라는 제목이 붙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장동민이 미성년자인 하선호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모습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더불어 '비난 폭주', '쓰레기' 등 다른 출연자들의 반응을 자막으로 넣어 해당 사안이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알고 있으면서도 방송에 내보낸 제작진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꽂히고 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를 지적하는 글이 다수 올라온 상태다.

반면 일각에서는 개그는 개그일 뿐이며, 장동민이 당초 출연자의 나이를 몰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기도 하다.

하선호는 2002년생으로 올해 18세다. 지난 4월 종영한 Mnet '고등래퍼3'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