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기 채우면 1억 목돈 마련
尹측 검토…재원 등 논란 일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대 연 10% 금리 효과를 주는 청년희망적금에 가입한 청년 290만 명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인 ‘청년도약계좌’로 갈아탈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1억 만들기 통장’으로 불리는 이 통장은 청년희망적금보다 더 큰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더 많은 가입자가 쏠릴 가능성이 거론된다.

윤 당선인의 선거대책본부 핵심 관계자는 11일 “청년희망적금 가입자가 청년도약계좌로 갈아타거나 할 수 있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도약계좌는 윤 당선인의 청년 관련 공약 중 하나다.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만 19~34세 청년이 매달 70만원 한도 내에서 저축할 경우 정부가 매달 10만~40만원을 추가로 쌓아주는 상품이다. 10년 만기를 채우면 1억원의 목돈을 모을 수 있어 ‘1억 만들기 통장’으로 불린다.

최근 가입 신청을 받은 청년희망적금과 대상은 비슷하지만 혜택은 더 높게 설계됐다. 청년희망적금은 정부가 주는 혜택이 2년간 최대 45만6000원 수준이지만, 청년도약계좌는 10년간 5754만원의 지원이 더해진다. 다만 공약집은 지원 조건과 관련해 “재정으로 지원하는 유사 제도와의 중복 가입·지원 방지”라는 내용을 명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이미 청년희망적금에 가입한 290만 명은 청년도약계좌를 추가 신청하기 어렵다.

이 같은 논란을 고려해 윤 당선인 측은 청년희망적금 가입자도 청년도약계좌로 갈아탈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희룡 정책본부장 등 핵심 관계자들도 최근 이 사안을 구체적으로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청년희망적금에 비해 더 많은 혜택을 주는 만큼 막대한 추가 예산 문제 등은 ‘넘어야 할 산’으로 거론된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