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의류·패션 브랜드 '유니클로'의 일본 모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이 경력직 채용 직원의 연봉 상한을 최대 10억엔(약 100억원)으로 올린다. 미국의 아마존닷컴과 같은 정보기술 기업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파격적인 연봉으로 디지털화, 전자상거래(EC), 공급망 분야에 정통한 인재를 세계적으로 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겸 사장은 경력직으로 뽑는 직원 연봉으로 최대 10억엔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야나이 회장 본인 연봉(4억엔)의 2.5배 수준이다. 일본 기업 경력직 채용자 평균 연봉의 200배를 넘는 큰 액수다.

일본에서 경력직으로 채용된 사람의 첫해 연봉은 작년 11월 기준으로 평균 453만엔(약 4천700만원)이다. 의류를 포함한 유통·소매·음식 업종에선 이보다 적은 406만엔 수준이다.

패스트리테일링의 이번 결정은 경력직 사원의 연봉을 대폭 올리기로 한 것은 경쟁 대상을 미국의 아마존닷컴 같은 정보기술 대기업으로 보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의류 시장에서 인터넷 판매가 급증하면서 더이상 경쟁은 기존 의류업체에 국한되지 않게 됐다. IT회사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의류업체들도 IT 분야에서 정통한 인재를 구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실제 야나이 회장은 "앞으로 (유니클로의) 경쟁 대상은 '자라'(ZARA)가 아닌 '가파'(GAFA, 구글·애플·페이스북<현 메타>·아마존)가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야나이 회장은 "컨설턴트나 대기업 출신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거나 사업을 백지상태에서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을 구할 계획"이라며 채용 인원에 상한을 두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작년 8월 말 현재 패스트리테일링의 전체 그룹 직원은 약 5만6000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유니클로' 등에 소속된 직원을 제외한 본부 사원이 약 1600명이고 이들 대부분은 경력직 채용이라고 한다. 이들의 평균 연봉은 약 960만엔이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